실시간뉴스
안양시,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 자금 3억원 지원
기사입력 2020.03.18 09:57 | 최종수정 2020.03.18 09:57

title=

안양시가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자금으로 3억 원을 확보한 가운데 업소 당 최대 3백만 원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.


이와 함께 한국생산성본부와도 협약을 맺어 관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점주역량강화를 위한 소양교육을 실시하고, 경영 애로상담 및 현장컨설팅도 진행한다.

지원 대상은 사업자등록 후 6개월 이상 경과하고 전년도 연매출이 10억 원 미만인 업소로서 내부 인테리어나 옥외간판 교체 및 정비 등에 드는 비용을 지원받게 된다. 단, 대기업이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직영점이나 가맹점, 유흥업소, 골프장과 무도장, 휴·폐업 사업장 등은 제외된다.

시는 4월 6일부터 10일까지 신청을 받아 심사를 통해 백 개 업소를 선정, 개소당 최대 3백만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.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생산성본부(☎031-388-9962)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.

​​​​​​​최대호 안양시장은 "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. 특히 코로나-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이 회생하는데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."라고 전했다.



월드톱뉴스 김경태기자 (y0simy@nate.com)
ⓒ 월드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월드톱뉴스 김경태기자의 다른기사보기

최신기사
기사광고
하나님가게
하나님가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