실시간뉴스
서초, 소상공인 피해 지원 팔걷었다
기사입력 2020.02.15 11:15 | 최종수정 2020.02.15 11:15



코로나19 막자총력 대응 나선 자치구

대출금리 낮추고 심의는 수시 진행

서울신보, 최대 2억까지 보증 지원

​'1~2% 저금리식품진흥기금 융자


서울 서초구가 코로나19(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)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내놓는다고 13일 밝혔다.


구는 자영업자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대출금리를 인하한다.먼저 중소기업 육성기금 금리를 기존 1.8%에서 1.5%로 낮추고, 분기별로 진행하던 융자 심의를 수시로 진행해 소상공인이나 중소기업이 1~2주 내로 빠르게 대출을 받을 수 있게 한다.

담보 능력이 부족한 영세 자영업자에게는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최대 2억원까지 보증을 지원한다. 이자·보증요율도 기존 3.8%에서 최대 2.0%로 낮췄다

.

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이 사전 상담, 심사, 대출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한다.구는 이와 별도로 식품위생업소의 시설 개선을 돕기 위해 연 1~2% 저금리로 업소당 최대 1억원 규모의 식품진흥기금 융자를 지원한다. 대상은 지역 내 영업신고를 완료한 일반·휴게·제과점 등 식품접객업소로, 화장실 등 시설을 개선하는 데 필요한 자금을 시중 이자보다 저렴하게 융자받을 수 있다.코로나19로 휴업하는 등 어려움을 겪는 업체에는 지방세도 지원한다

.

취득세, 지방소득세 등 신고·납부 기한을 연장한다. 골목 상권은 정기적으로 방역하고,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전 부서 꽃 생활화를 추진한다.




월드톱뉴스 방주뉴스기자 (ibjnews@naver.com)
ⓒ 월드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월드톱뉴스 방주뉴스기자의 다른기사보기

최신기사
기사광고
하나님가게
하나님가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