경제
부산시, 사회적경제기업 융자지원 20억 원으로 확대
기사입력 2020.04.06 12:42 | 최종수정 2020.04.06 12:42

-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으로 지역 선순환 발전 앞당긴다 -

     부산시, 사회적경제기업 융자지원 20억 원으로 확대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
  부산시(시장 오거돈)는 올해 코로나19 사태로 사회적경제기업의 매출감소 등 경영에 어려움을 겪고 있는 사회적경제기업을 대상으로 20억 원 규모의 융자를 지원하기로 하고 신청기업을 모집한다고 밝혔다. 

 

  특히, 이번부터 총 융자 규모를 10억 원에서 20억 원으로 확대, 1기업 당 지원 한도는 3천만 원에서 4천만 원으로 확대하는 한편, 기업부담 금리는 2%에서 1.5%로 낮추고, 나머지 이자는 시에서 2% 이차보전으로 지원한다. 

 

  지난 2014년부터 부산신용보증재단이 보증담보를 제공, 부산은행은 자금을 대출하고, 부산시는 이자 일부를 보전해 주는 방식으로 (예비)사회적기업 융자사업을 지원해왔으며 협동조합, 마을기업, 자활기업 등 금융 취약기업의 재정부담 경감, 자생력 및 성장여건 강화를 위해 노력하고 있다. 

 

  융자금을 지원받은 사회적경제기업들은 해당 자금을 지역사회 문제해결에 사용, 지역 선순환 발전에 일조하고 있다. 융자 지원 규모는 지원 첫해 8억 원에서 2019년까지 총 26억 원으로 매년 늘어나는 지원규모 확대가 부산시 지역경제 활성화에 큰 보탬을 되리라 본다.

 

  신청은 4월 8일부터 부산신용보증재단 각 영업지점으로 하면 된다. 매주 평일에 접수하며, 자금이 모두 소진되면 종료된다. 융자기간은 1년 거치, 2년 균등분할상환 방식이다. 자세한 사항은 부산시 홈페이지(http://www.busan.go.kr)의 공고 또는 부산신용보증재단 홈페이지 (https://www.busansinbo.or.kr ☎860-6600)를 통해 확인할 수 있다.

 

  부산시 관계자는 “코로나19 여파로 사회적경제기업의 어려움이 가중되고 있는 상황 속에서 자금으로 인한 부담을 줄일 수 있도록 지원규모를 확대했다.”면서, “자금이 필요한 곳에 적기에 지원되도록 해 경영에 실질적인 도움이 될 수 있도록 하겠다.”고 말했다.



월드톱뉴스 배해성기자 (woaksdu81@naver.com)
ⓒ 월드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월드톱뉴스 배해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

최신기사
기사광고
하나님가게
하나님가게